조선 초기 왕위 쟁탈전 – 왕자의 난

 

왕자의 난

 

왕자의 난은 1398년에 일어난 제1차 왕자의 난 1400년에 일어난 제2차 왕자의 난 이 두 난을 통틀어 말하는 말이야.

 

배경

이 사건이 일어난 배경에는 태조(이성계)의 세자 책봉이 있어. 태조에게는 첫째부인인 신의왕후 한씨, 둘째부인인 신덕왕후 강씨 이렇게 두 왕후가 있었어. 태조는 8명의 대군과 3명의 공주를 두었는데 이중 한씨 사이에서 낳은 자식으로는 방우, 방과(정종), 방간, 방원(태종) 등 6남 2녀를 두었는데 이들은 조선을 건국할 때 큰 역할을 했고 그중에서도 이방원은 정몽주를 비롯한 개국 반대세력을 제거하는 등의 큰 역할을 했지. 그러나 태조는 개국 1개월 만에 서둘러 행한 세자 책봉에서 첫째부인인 한씨 사이에서 낳은 세자들이 아닌 둘째부인 강씨 사이에서 낳은 아들 방번, 방석 중 장자 방번도 아닌 막내 방석을 세자로 책봉했어. 이 세자 책봉을 한씨 소생의 왕자들은 당연히 못마땅해 했지. 특히 조선건국에 큰 역할을 했던 이방원의 불만은 극에 달했고 이는 이방원이 난을 일으키게 하는 원인이 되었지.

간략한 이성계의 가계도야. 신의왕후 한씨, 신덕왕후 강씨 말고도 부인은 성비 원씨, 정경궁주 유씨, 화의옹주 김씨와 알려지지 않은 한명을 더해 4명이 더 있고 그 사이에서 숙신 옹주, 의령 옹주 이 2명의 딸이 있어.

 


 

제1왕자의난

제1차 왕자의 난

이 난은 방원의 난 또는 정도전의 난이라고도 불려 즉 왕위 계승을 두고 벌어진 왕자 간의 싸움인 동시에 이방원 일당과 정도전 일당의 권력 싸움이기도 한 것이지. 위의 배경에서 말했듯이 개국 초기에 방원은 세자로 책봉되지도 못했고 심지어 개국공신에도 임명되지 못하며 권력이 약해졌어. 이런 상황에서 정도전을 중심으로 중앙집권화 정책과 병권집중운동이 추진되어 권력구조가 크게 바뀌며 정도전의 지위는 커졌지만 다른 공을 세운 신하, 왕실세력 및 무장 세력들은 정치에서 소외되기 시작했어. 그러면서 방원은 점차 권력구조의 핵심에서 밀려나게 되고 그의 세력 기반 중 마지막 보루인 사병마저 없어질 위기에 놓였어. 그래서 방원은 정도전을 비롯한 반대세력들이 한씨가 낳은 왕자들을 살육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트집을 잡아 미연에 방지한다는 이유로 사병을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지. 그리고 세자로 책봉된 방석을 폐위한 뒤 귀양을 보내던 중 살해하고, 방석의 형 방번도 함께 죽이며 자신과 대립하는 사람들을 대부분 제거했어. 이후 이방원 세력이 실권을 잡고 신하들은 이방원을 세자로 책봉하라고 권고했지만 정작 난의 주인공인 이방원은

 

“맏아들을 세자로 세우는 것은 만세(萬世)의 상도(常道)인데, 전하께서 장자를 버리고 어린 아들을 세웠으며, 정도전 등이 세자를 감싸고서 여러 왕자들을 해치고자 하여 화(禍)가 불측한 처지에 있었으나, 다행히 천지와 종묘사직의 도움을 입어 역적들이 참형을 당하였으니, 원컨대 전하께서는 맏아들인 영안군(방과)을 세워 세자로 삼게 하소서. “

 

이런 내용의 상소를 올려 이 상소대로 방과가 세자에 책봉되고 그는 태조가 왕위를 내어놓아 정종이 되어 왕위에 오르지만, 사실상 방원 덕분에 왕위에 오른 터라 아무런 힘이 없었고 실권은 이방원이 쥐게 되었지. 그러면서 방원은 정종을 자기 마음대로 주무르며 다음 왕위를 이을 준비를 했어.


 

제2왕자의난

 

제2차 왕자의 난

이 난은 방간의 난이라고도 불려 한씨가 낳은 형제들 끼리 벌인 왕위 쟁탈 싸움인 거야. 이 난은 이방원이 제1차 왕자의 난 이후 정치적 실권을 장악하면서 그의 형 이방간이 시기심을 품으며 서로 대립하는 관계에서 일어났어. 이러한 형세에서 제1차 왕자의 난에서 크게 활약했지만 일등공신에 오르지 못해 불만을 품고 있던 박포가 이방원이 이방간을 죽이려한다는 밀고를 하였고 이방간은 이 말을 믿고 사병을 동원했어. 그러자 이방원도 사병을 동원해 개성 시내에서 두 세력 간 시가전이 벌어졌고 이방원이 승리하여 이방간은 유배를 가고 박포는 사형을 당하게 되었어. 이로써 이방원을 반대하는 세력은 거의 소멸되었고 그의 권력은 더욱 강화되었지 따라서 이방원의 왕세자 책봉은 이미 결정된 것이나 다름없었어. 이후 정종이 왕위에서 내려온 태조의 허락을 얻어 1400년 2월 이방원을 왕세제로 책봉했고 11월 이방원에게 왕위를 물려주어 이방원은 꿈에 그리던 왕좌에 오르며 태종이 되었어.

 

한마디는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